본문 바로가기

[속보]중대본 "유럽발 입국자 전원 22일 0시부터 코로나검사"

중앙일보 2020.03.20 11:05
 
1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KOICA) 연수센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이란에서 귀국한 교민과 외국 국적의 가족들이 입소하고 있다. 뉴스1

1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KOICA) 연수센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이란에서 귀국한 교민과 외국 국적의 가족들이 입소하고 있다. 뉴스1

 
유럽발 입국자 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정부가 이들에 대한 관리에 나섰다.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 전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정례브리핑에서 “22일 0시부터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입국 후 모두에게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장기체류 목적의 입국에 대해서는 14일간 자가격리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들어 한국으로 들어오는 입국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중 해외유입 추정사례는 79명이다. 
 
유럽발 입국자는 공항에 입국한 뒤 별도의 시설로 옮겨져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진단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 중증도에 따라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동해 치료를 받는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