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질본에 전권 줘야…질병통제예방청으로 확대개편 추진”

중앙일보 2020.03.20 10:5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다음 국회에서 당의 총의를 모아 보건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를 국무총리 직속 ‘질병통제예방청’으로 확대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의료봉사를 다녀온 뒤 자가격리 중인 안 대표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질병본부장에게 필요한 권한이 없다는 것을 발견하고 관리 행정 체계 수준에 분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의 하얗게 센 머리와 피곤에 찌든 얼굴에서 공직자의 헌신과 사명감을 봤다”면서 “새로운 바이러스가 무엇인지,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위기에 어떻게 대응할지 모르면서 성급하게 상황 종료를 언급한 정치인의 안이함과 무책임은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 분야 전문가를 질병통제예방청장에 임명하고 방역 전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감염병 위기 단계 격상·감염지역 방문자 입국 금지·군 인력 파견 등의 조치를 청장이 선조치하고 대통령에게 후보고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 인력·예산 전문가를 항시 보유하는 등 전문가 그룹을 육성하기 위해 전문 방역 전문가 교육 기관을 설립하고, 해외 신종 감염병 발생시 현지에 국내 의료기구와 조사관을 조기 파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를 향해서는 “전문가가 임시로 쓰는 약 중 하나인 ‘항말라리아 약’이 있다. 당국은 이 약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검증하고 공식적으로 국민에게 알려달라”고 제안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