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권시장안정펀드 10조원 조성…“자금소진 추이 보면서 증액“

중앙일보 2020.03.20 10:53
 
은성수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금융당국과 은행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1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0일 오전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위해 은행장들과의 간담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2008년 12월 금융권이 공동으로 마련한 채권시장안정펀드가 차질 없이 재가동될 수 있도록 은행의 책임 있는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금융당국과 은행권은 자금 소진 추이를 보면서 채권시장안정펀드 규모 확대가 필요할 경우 증액할 계획이다.  
 
아울러 은행권은 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