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니얼 대 김 “中 아닌 美서 코로나19 감염…인종차별 멈춰라”

중앙일보 2020.03.20 09:38
배우 대니얼 대 김이 "아시아인에 대한 폭력 중단하라"는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대니얼 대 김이 "아시아인에 대한 폭력 중단하라"는 글을 올렸다. 인스타그램 캡처

한국계 미국 배우 대니얼 대 김(김대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이 야기한 미국 내 인종차별을 비판했다.
 
그는 19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에서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밝히며 “아시아인에 대한 편견과 무분별한 폭력을 중단해달라”고 호소했다.
 
자신의 감염 경로도 전했다. 몇 주 전 뉴욕에서 NBC방송 의학 드라마인 ‘뉴암스테르담’ 시즌 2를 촬영했는데 그때 감염된 것 같다는 것이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드라마 제작이 일시 중단돼 가족이 있는 하와이로 향하던 중 목이 아픈 증상을 느꼈다. 비행기에서 내릴 때 증상을 느낀 그는 하와이 호놀룰루 자택에 도착하자마자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이후 발열과 몸살 증상을 보여 ‘드라이브 스루’로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왔다.
 
대니얼 대 김은 자신의 사례에 빗대어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종차별을 멈춰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저는 아시아 사람이고, 코로나19에 걸렸다. 그러나 나는 중국이 아니라 미국의 뉴욕에서 감염됐다”면서 “코로나19 인종차별은 비겁하고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어디서 유래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바이러스는 인종이나 성별, 종교, 성적 취향, 부자 또는 가난한 사람을 가리지 않는다”며 “모두를 위한 건강 관리는 특권이 아니라 권리”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 두기와 손 씻기 등 방역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심각한 질병이라는 점을 알기를 바란다”며 “주의하지 않는다면 잠재적으로 수백만의 생명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대니얼 대 김은 부산에서 태어난 두 살 때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갔다. 미국 인기 드라마 ‘로스트’, ‘ER’, ‘하와이 파이브 오’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