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탈리아 SOS.."EU, 회원국 구제 위해 5000억유로는 필요"

중앙일보 2020.03.20 08:03
이탈리아 총리인 주제페 콘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새로운 재정안정기금 5000억 유로(약 670조원)를 조성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19일(현지시간) 전했다.
 
이탈리아는 유럽에서 코로나19 피해를 가장 많이 보고 있다. 영국 BBC 방송은 "이탈리아 사망자 수가 19일 현재 3405명으로 중국의 3245명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콘테는 "통화정책으론 코로나 사태가 낳은 문제를 풀 수 없다"며 "재정 측면에서도 같은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현재 마련돼 있는 유럽재정안정기금(ESM)에 모든 회원국이 지원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말했다. 하루 전 유럽중앙은행(ECB)은 7500억 유로에 이르는 새로운 양적 완화(QE)를 하기로 했다.
 
ESM엔 현재 2500억 유로 정도가 조성돼 있다. 콘테의 제안대로 된다면 독일 등 EU 회원국들은 갹출해 추가로 2500억 유로 정도를 더 모아야 한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