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olf&] 퍼팅 정확도, 거리 컨트롤 향상 … 첨단 기술 적용한 다양한 제품 출시

중앙일보 2020.03.20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오디세이 트리플 트랙 퍼터는 배열시력을 강화해 정렬의 일관성을 높여주는 트리플 트랙 기술을 적용해 퍼팅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사진 캘러웨이골프]

오디세이 트리플 트랙 퍼터는 배열시력을 강화해 정렬의 일관성을 높여주는 트리플 트랙 기술을 적용해 퍼팅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사진 캘러웨이골프]

캘러웨이골프가 본격적인 라운딩 시즌을 앞두고 첨단 기술력을 적용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골퍼의 관심을 끌고 있다.
 

캘러웨이골프

퍼터 브랜드 오디세이는 트리플 트랙 정렬 시스템을 장착한 ‘오디세이 트리플 트랙(Triple Track) 퍼터’를 지난 4일 출시했다. 3개의 선을 사용한 혁신적인 트리플 트랙 기술을 적용해 퍼팅 정확도를 향상시킨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트리플 트랙은 캘러웨이가 배열시력(두 개 이상의 물체가 평면상에서 일렬로 서 있는지를 판별하는 능력)을 강화해 정렬의 일관성과 정확도를 크게 높였다. 특히 트리플 트랙 퍼터와 트리플 트랙 기술이 적용된 볼을 같이 사용했을 때 더 큰 효과를 발휘한다.
 
샤프트는 향상된 템포와 보다 일관된 스트로크를 위해 그라파이트와 스틸을 결합한 스트로크랩(Stroke Lab) 샤프트를 채용했다. 기존 스틸 샤프트보다 무게는 40g 줄였고 샤프트에서 찾은 여유 무게를 헤드(10g)와 그립(30g)으로 재배분했다. 이로 인해 스트로크 시 높은 안정감을 느끼게 돼 퍼팅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새로운 ‘마이크로힌지 스타 인서트’ 기술도 적용했다. 빠른 볼 구름을 생성하는 ‘화이트 핫 마이크로힌지 인서트’의 장점은 유지하면서 한층 견고한 타구감과 개선된 타구음을 제공한다. 오디세이 트리플 트랙 퍼터는 7종의 다양한 헤드 모델로 출시했다. 헤드 타입별로 준비된 웨이트 키트를 사용하면 취향에 맞게 헤드 무게를 조정할 수 있다.
 
캘러웨이골프는 수석 디자이너이자 웨지의 거장인 로저클리브랜드가 손수 디자인한 ‘죠스(Jaws) MD5’ 웨지도 최근 출시했다. 어느 각도에서 보더라도 아름다운 디자인이 돋보이는 죠스 MD5 웨지는 많은 골퍼에게 사랑을 받았던 맥대디 4 웨지의 후속 버전이다.
죠스 MD5 웨지. [사진 캘러웨이골프]

죠스 MD5 웨지. [사진 캘러웨이골프]

 
죠스 MD5 웨지의 37V 그루브는 페이스홈의 가장자리를 날카롭게 하기 위해 둔각으로 그루브를 디자인해 스핀량을 많이 발생시킬 뿐 아니라 거리 컨트롤도 향상했다.
 
또한 그루브인그루브(Groove-In-Groove) 기술도 탑재했다. 페이스 표면의 홈 사이를 특수 처리해, 볼과 접촉면에 더 많은 마찰을 발생시키고 향상된 백스핀을 만들어 내는 기술이다. 소재는 8620 마일드 카본스틸 소재를 사용해 다른 웨지와 비교할 수 없는 부드러운 타구감과 타구음을 자랑한다.
 
이 밖에도 캘러웨이골프는 지난 1월 미국에서 론칭되자마자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며 올해 가장 주목받는 드라이버로 자리매김한 ‘매버릭(MAVRIK)’을 국내에도 공식 출시했다. 새로 출시된 매버릭 드라이버의 가장 큰 특징은 AI(인공지능) 설계를 통해 완성도를 높였다. 문의 02-3218-1900.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