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산사업장 찾은 이재용 "힘들겠지만 잠시도 멈추면 안된다"

중앙일보 2020.03.19 14:0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아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아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탕정 사업장을 찾아 대형 디스플레이 사업을 점검했다. 아산 사업장은 이 부회장이 지난해 10월 발표한 약 13조원 규모의 퀀텀닷(QD) 디스플레이 투자 계획을 실제 집행할 곳이다. 
 

“위기 이후 내다보는 지혜 필요” 

이 부회장은 이날 아산 사업장 내 QD 디스플레이 생산라인 'Q1'의 사업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진에게 “예상치 못한 변수로 힘들겠지만 잠시도 멈추면 안 된다”며 “신중하되 과감하게 기존의 틀을 넘어서자. 위기 이후를 내다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흔들림 없이 도전을 이어가자”고 말했다고 한다. 이 부회장은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과 함께 아산 사업장을 찾았다. 삼성디스플레이에선 이동훈 사장, 곽진오 디스플레이연구소장, 신재호 경영지원실장 등이 함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아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아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의 아산 사업장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과거 어느 때보다 높아진 가운데서도 기업인 본연의 임무인 미래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것이다. 
 
TV용 대형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액정(LCD)에 주력했던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2년간 BOE·이노룩스 등 중화권 업체의 물량·가격 공세로 인해 대형 LCD 패널 사업 비중을 축소하고 있다. 그 대신 초미세 반도체 입자인 퀀텀닷(양자점 물질)을 활용한 QD 디스플레이로 방향을 틀었다.
 

관련기사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2021년 3월쯤 파란색 소자를 자발광 소자로 활용하는 방식의 'QD-OLED' 패널을 양산할 예정이다. 삼성의 QD 디스플레이 계획 가운데 1단계 격인 QD-OLED는 스스로 빛을 내는 파란색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물질 위에 빨간색ㆍ녹색 퀀텀닷 물질을 올려 색 재현력을 높이는 구조다. 백라이트 없이도 TV 역할을 할 수 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