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장쑤성, 한국 우호도시들과 함께 코로나 극복 나서

중앙일보 2020.03.19 13:27
신종 코로나 중국과 한국 모두 확산된 상황에서 중국 장쑤(江苏)성은 한국의 우호도시와 함께 코로나 극복에 나선다.  
 
지난 2월초, 장쑤성 코로나 폭발하는 초기 단계에 전라남도는 장쑤에 대한 의료물자 지원을 결정하였다. KF94 마스크 총 1만장 장쑤에 기증하였다. 이 외에 창저우(常州)의 우호도시인 춘천시, 옌청(盐城)의 우호도시인 남원시, 쿤산(昆山)의 우호도시인 제주시, 창수(常熟)의 우호도시인 무안군도 적극적으로 연락을 취하며 마스크 등 의료물자를 지원하였다. 한국의 순천시, 군산시, 경주시,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등 우호 도시도 양저우(扬州)에 도움의 손길을 차례차례 보내 주었다.
 
전주시 시장 김승수는 우호도시인 쑤저우(苏州)에 보낸 위로 편지 중에 쑤저우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고, 본인과 전주시민들 모두 마음이 아팠다며, 이와 같이 힘든 시기에 자매도시인 쑤저우가 하루 속히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고 정상적으로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각 우호도시는 총 장쑤에 마스크 11만 여 장, 방역복 1,520벌, 방호안경 200개를 보냈으며, 약 6만위안(한화 약 1천만원) 상당의 지원금과 함께  따뜻한 마음을 전해왔다.
 
현재 코로나19는 사실상 종식 단계로 접어든 가운데 중국 정부가 일상 회복을 위한 봉쇄 해제 조치에 나서고 있다. 또한 코로나와 전쟁을 벌이고 있는 한국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장쑤성은 코로나 기간에 많은 자매도시에서 보낸 구호물자에 대한 답례로 장쑤 속한 도시는 동원해 구호물자를 보내고 있다. 3월 4일 장쑤 옌청에 위치한 위에다그룹(悦达集团)은 동펑위에다기아(东风悦达起亚)와 협력하여 옌청시의 우호도시인 대구광역시에 마스크 5만장을 보냈다. 장쑤카스디레이 그룹(江苏卡思迪莱集团)은 방역복 생산이 긴박한 상황에서 우선 방역복 2,000벌을 기증하였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만연한 대구의 상황을 보면서 공장에서 연장근무를 하면서 긴급히 1급 방역복 1만벌을 추가 제작하여 발송했다.
 
한국의 대전광역시는 난징(南京)의 우호도시이며, 대전광역시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난징시는 대전광역시에 지지와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는데 방역복 2,000벌, 격리복2,000벌, 인공지능 CT진료시스템 1세트를 보내었다.
 
3월 11일, 장쑤성정부 외사판공실(江苏省政府外事办公室)에 의하면, 장쑤성은 한국의 전라북도, 서울특별시, 경기도, 전라남도, 충청남도 등 5개 우호도시 및 우호교류지역에 대해서 의료용 1회용 마스크 5만장을 보내어 현지 방역 작업에 쓰이도록 하였다고 전해졌다.
 
비바람이 친 후의 무지개같이 이번 방역의 시련을 거치면서 한중 양국 간의 우정과 상호 신뢰를 소중히 여길 것이라 믿는다. 또한 감염병에 맞서기 위한 도시들의 연대와 공동대응노력이 코로나19 극복은 물론 각 우호지역 간 교류협력을 강화하는 데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뜻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