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나는 전시 대통령”…마스크 생산 확대 위한 ‘국방물자법’ 발동

중앙일보 2020.03.19 06:00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해 자신을 ‘전시 대통령’(wartime president)이라고 칭하며 ‘국방물자생산법’(DPA)을 발동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보건용 마스크 등의 생산을 늘리기 위해서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기자회견을 통해 “나는 어떤 의미에서 전시 대통령이라고 본다. 우리가 싸우고 있다는 뜻”이라며 총력 대응을 주문했다.
 
그는 우선 코로나19 물자 공급을 늘리는데 필요한 DPA를 발동하겠다고 밝혔다. 이 법은 국방·에너지·우주·국토안보를 지원하기 위해 대통령에게 주요 물품의 생산을 촉진하고 확대할 수 있는 광범위한 권한을 부여하는 것으로, 1950년 6·25전쟁 지원을 위해 만들어졌다.
 
트럼프 행정부는 2017년 백신 생산 능력의 기술적 부족을 시정하기 위해 이 법을 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마스크나 인공호흡기, 기타 필요한 물품의 생산 속도를 높이기 위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뉴욕주에 해군 병원선 ‘컴퍼트’를 배치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지원이 부족하다고 불만을 표출한 데 따른 조치다.
 
또 다른 병원선인 ‘머시’도 서해안 지역에 배치될 예정이다. 조너선 호프만 국방부 대변인은 머시는 며칠 내 도착할 수 있지만 컴퍼트는 정비 중이기 때문에 2주 정도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각 병원선에는 1000개의 병상이 갖춰져 있다.
 
이 밖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주에서 8주라는 기록적인 시한 내에 백신 임상시험이 시작됐으며 코로나19 감염 검사 확대를 위한 준비가 끝났다고 밝혔다. 식품의약국(FDA)도 불필요한 절차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