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민 사흘 만에 KIST 인턴 중단, 엎드려 잠만 잤다고 들어”

중앙일보 2020.03.19 00:03 종합 14면 지면보기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28)씨의 인턴 지도교수였던 정병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박사가 “조씨가 잠을 자는 등 불성실하게 인턴 근무를 했다고 들었다”고 증언했다. 1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재판장 임정엽)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58) 동양대 교수 공판에서다.
 

정경심 재판장서 지도교수 증언
인턴 확인서엔 3주 근무 기재

정 박사는 검찰이 KIST 건물 출입 내역을 제시하며 “조씨는 2011년 7월 20일부터 22일 정오까지만 인턴 활동을 한 것 같은데 맞느냐”고 묻자 “출입기록을 보니 그렇다”고 답했다. 조씨가 서울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제출한 KIST 인턴 확인서에는 그해 7월 11~29일까지 3주간 총 120시간을 근무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딸의 의전원 합격을 위해 인턴 경력을 부풀려 제출토록 한 것으로 본다.
 
정 박사는 짧은 인턴 기간과 관련해 “(조씨가)내게 직접 그만둔다고 하지 않아서 직원들에게 이유를 물어봤다. 그러자 ‘학생이 좀 그렇더라. 엎드려서 잠만 자더라’ 등의 답을 하길래 할 말도 없었고, 더 알아보지도 않았다”고 증언했다. 이어 “(서울대 의전원에 제출된) 인턴 확인서는 KIST 공식 수료 확인서도 아니고 내가 써 준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정 박사는 “정 교수와의 개인적 친분으로 조씨에게 인턴 자리를 소개해줬던 이광렬 전 KIST 기술정책연구소장도 지난해 ‘당시 며칠 안 나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매우 실망스러웠던 기억이 난다. 학생이 과학에 뜻이 있는 줄 알았는데 송구하다’라는 내용의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인턴 근무 당시 영어 논문 번역을 했다”는 조씨 측 주장에 대해서도 “실험 도구 세척 일을 해도 무슨 실험인지는 알아야 하므로 관련 영어 논문을 읽으라고 준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수정 기자 lee.sujeo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