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브리핑] 토스, 증권사 설립 예비인가 얻어

중앙일보 2020.03.19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금융위원회는 8일 토스준비법인의 금융투자업 예비인가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지분 100%를 가진 자회사다. 12년 만에 처음으로 신생 증권사가 증권업계 문을 두드리는 것이다. 토스준비법인은 본인가를 받으면 ‘토스증권’으로 상호를 변경하고 약 320억원의 자본금을 바탕으로 본격적으로 증권업에 뛰어들 예정이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