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으로 처벌받으면 즉각 의원직 사퇴”

중앙일보 2020.03.17 17:06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중앙포토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 중앙포토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17일 "본 의원은 자녀 부정입학 건으로 처벌받을 경우 즉각 의원직을 사퇴할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자신과 가족에 제기되는 각종 의혹을 반박하며 "나경원 죽이기로 조국 분풀이하는 선거공작 세력에 단호히 맞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서울 동작을에 의문의 외지인들이 속속들이 모이고 있다. 바로 '조국 비호세력'"이라며 "지난해 원내대표로서 조국 사퇴를 이끌어낸 내가 분풀이 대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영방송의 본분을 망각한 MBC는 무려 네 차례에 걸쳐 '나경원 흠집내기' 방송을 연속으로 내보냈다. 각각 총선 5개월, 3개월, 2개월, 30여 일 앞둔 시점들"이라며 "이 정도면 MBC가 '나경원 안티방송' 수준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특히 조국 전 장관과 나를 억지로 비교해가며 나에게 '조국 이미지'를 덧칠하는 부분은 가관"이라며 "검찰에게 존재하지도 않는 범죄를 수사하라며 '나경원 죽이기'로 '조국 분풀이'를 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여기에 악의적인 유튜버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나를 집요하게 흑색비방하며 집단적으로 선거공작을 벌이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의 공천관리위원이 소장을 맡은 시민단체는 고발을 남발하며 사실상 검찰 업무방해까지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미 MBC, 악의적인 유튜버, 시민단체 등을 상대로 형사 고소를 마쳤다"며 "그 외에도 각종 허위사실 유포 세력에 대한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검찰에는 "즉각 수사에 나서 고발, 피고발된 사건 가리지 않고 빨리 결론을 내줄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하면서 "나경원은 이 고질적인 정치공작과 허위 음해에 절대 굴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울 동작을 상대 후보인 이수진 전 판사를 향해서도 "민주당 후보에게도 엄중히 경고한다"며 "정치도전의 첫걸음을 비열하게 하지 않기를 바란다. 실력으로, 성과로 정정당당하게 선거에 임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