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당선되면 통합당 복귀…어차피 나와 통합당 후보 대결”

중앙일보 2020.03.17 13:05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오는 17일 대구 수성구 수성못 이상화 시인 시비 앞에서 수성구을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정권을 타도하고 2022년 정권 탈환의 선봉장이 될 것"이며 "탈당은 무소속 후보 등록하기 직전인 3월25일에 할 예정"이라면서 "반드시 승리하고 원대 복귀하겠다"고 했다.사진은 홍 전 대표가 지난 14일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 있는 이상화 시인 시비를 찾아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오는 17일 대구 수성구 수성못 이상화 시인 시비 앞에서 수성구을 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정권을 타도하고 2022년 정권 탈환의 선봉장이 될 것"이며 "탈당은 무소속 후보 등록하기 직전인 3월25일에 할 예정"이라면서 "반드시 승리하고 원대 복귀하겠다"고 했다.사진은 홍 전 대표가 지난 14일 대구 수성구 수성못에 있는 이상화 시인 시비를 찾아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홍준표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무소속 공식 출마를 앞두고“대구 무소속 출마는 보수 분열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래통합당 탈당과 무소속 출마가 더불어민주당에 어부지리를 안길 것이라는 일부 지적에 대해 “수성을은 무소속 후보가 나와도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은 전무하다”면서 “우리당 지지세가 너무 강하며 대구 무소속 후보들은 당선되면 바로 통합당으로 복귀하기 때문에 결국 통합당 공천 후보와 인물 대결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민도(문화 수준)가 높은 지역 주민들이 인물을 비교해 보고 한 곳으로 표를 몰아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많이 격려해 주시고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전날 대구로 거처를 옮긴 홍 전 대표는 “대구에서 보낸 첫날 밤, 오랜만에 잠을 푹 잤다”며 “내 정치 생명을 대구시민들의 선택에 걸고 오늘부터 한달간의 선거 장정에 나서니 많은 격려와 도움을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경남 양산을 지역구에서 홍 전 대표를 공천 배제(컷오프)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황 대표에게 직접 나서 바로잡아 달라고 요청했으나 황 대표는 홍 전 대표에 대한 결정은 번복하지 않았다.
 
홍 전 대표는 17일 오후 대구에서 무소속 출마를 공식선언하고 25일 통합당을 탈당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