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전기연구원, 코로나19 지원 위한 성금 및 마스크 기부

중앙일보 2020.03.17 11:53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전기전문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최규하)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민들을 돕기 위해 임직원이 힘을 모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천만원을 기탁했다. 성금은 경남도를 통한 지역아동센터 현금 지원, 창원시를 통한 마스크 3,600장 나눔으로 이어져 필요한 계층에 각각 지원된다.
 
또한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은 최근 코로나바이러스에 따른 혈액 수급난 해소를 위해 ‘사랑의 헌혈’을 실시했으며, 공공기관 최고 수준 SNS 채널을 활용해 코로나 안전 수칙 및 전기기술 관련 콘텐츠(지폐나 마스크를 전자레인지로 소독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 등)를 제작해 대중에게 널리 알리고 있다.  
 
이밖에도 KERI는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임직원 사회봉사 동아리 활동, 과학문화 소외계층을 위한 과학콘서트 행사, 지역 이웃을 위한 연말 사랑의 손길 나누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KERI 최규하 원장은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힘겨운 시기를 겪고 있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기 위해 우리 연구원 가족들이 다양한 방법을 통해 많은 지원을 하고 있다”고 밝히며 “전기 의료기기 기술 개발 등 관련 연구분야에서도 최선을 다해 우리 국민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