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탈리아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2158명…확진자는 2만7980명

중앙일보 2020.03.17 05:58
이탈리아 응급의료시설 병상에 누워있는 코로나19 환자들.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응급의료시설 병상에 누워있는 코로나19 환자들.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2000명을 넘어섰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16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 전국 누적 확진자 수가 2만798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대비 3233명(13%) 증가한 것이다. 사흘 연속 3000명대 증가세다.
 
누적 사망자는 349명(19.3%) 급증한 2158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누적 사망자가 20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 21일 북부 롬바르디아주에서 첫 지역 감염 사례가 확인된 이래 24일 만이다.
 
하루 기준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전날보다 각각 소폭 감소했으나 하루 평균 각각 1165명, 90명의 신규 확진·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준이다.
 
누적 확진자와 누적 사망자 역시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다.
 
누적 확진자 대비 누적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도 7.7%로 전 세계에서 가장 높다. 한국(0.98%)의 8배에 달한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2749명)를 뺀 실질 확진자 수는 2만3073명이다. 누적 검사 인원은 13만7962명으로 한국(27만4504명)의 절반 수준까지 올라왔다.  
 
프란치스코 교황(맨 왼쪽)이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및 감염자 쾌유를 위해 기도하려고 이탈리아 로마 시내의 산타 마르첼로 알 코로소 성당으로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맨 왼쪽)이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및 감염자 쾌유를 위해 기도하려고 이탈리아 로마 시내의 산타 마르첼로 알 코로소 성당으로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이날 지면에 실린 코리에레 델라 세라와의 인터뷰에서 “전문가들에 따르면 아직 바이러스 확산세의 정점은 오지 않았다”며 이동제한령 등 정부 조처를 잘 따라주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는 등 개인위생에 유념해달라고 당부했다.
 
밀라노 사코병원의 감염병 전문의인 마시모 갈리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이동제한과 자가 격리 조처를 따르지 않는다면 코로나19 종식에 최소 3개월 이상이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