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총선 ‘D-30’ 승패 가를 변수는?…전문가는 이렇게 봤다

중앙일보 2020.03.17 05:00
4·15 총선은 이전 선거와는 다른 게 많다. 우선 모(母)정당으로부터 파생된 비례 위성정당이 나왔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선거운동도 실종됐다. 진영 간 후보 단일화 여부 역시 선거 막판 핵심 변수다. 16일로 총선 'D-30'. 총선에 영향을 미칠 3대 핵심 변수를 짚어봤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비례대표를 내지 않은 정당은 네이버, 다음 등 포털에 정당 광고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비례대표를 내지 않은 정당은 네이버, 다음 등 포털에 정당 광고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①첫 위성정당 등장
유권자들은 자신의 정치적 성향에 맞춰 비례정당을 정확히 알고 투표할 수 있을까. 이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으로 이번에 처음 등장한 비례정당의 성패를 가를 핵심 변수다. 정당 투표에서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이 비례연합정당을, 미래통합당을 찍은 사람들이 미래한국당에 표를 줄 경우 연동형 비례의석(30석) 상당수는 거대 양당이 가져갈 공산이 크다. 비례 정당의 출현을 두고 군소정당이 “선거법 개정 취지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반발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문제는 실제 혼동 없이 자신이 원하는 대로 비례 정당에 투표할지 여부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의견이 엇갈렸다. “비례 정당이 이미 언론보도 등을 통해 홍보가 많이 됐다. 어차피 중도보다는 핵심 지지층을 겨냥한 게 비례정당이기 때문에 선전할 것이다”(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이미 ‘누가 덜 나쁘냐’ 논쟁으로 번진 상황이니 지지층은 비례정당에 투표를 던질 가능성이 높다”(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는 예측이 우세했다. 다만 “혼동이 있을 것이다. 위성정당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남은 선거기간 커질 수도 있다”(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의견도 적지 않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선거운동마저도 거의 중단 상태에 몰렸다. 각 당은 선거 유세 대신 방역 현장에 뛰어들거나 의료봉사 현장에 직접 뛰어들어 국민과 함께하기 위해 노력했다.  왼쪽부터 방역 활동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 후보인 이낙연 전 총리,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인 황교안 대표, 정의당 고양갑 후보인 심상정 대표, 민생당 전북 익산을 후보인 조배숙 의원과 대구에서 의료봉사에 나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왔지만,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선거운동마저도 거의 중단 상태에 몰렸다. 각 당은 선거 유세 대신 방역 현장에 뛰어들거나 의료봉사 현장에 직접 뛰어들어 국민과 함께하기 위해 노력했다. 왼쪽부터 방역 활동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 후보인 이낙연 전 총리,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인 황교안 대표, 정의당 고양갑 후보인 심상정 대표, 민생당 전북 익산을 후보인 조배숙 의원과 대구에서 의료봉사에 나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②‘깜깜이 선거’ 
코로나19 사태로 선거유세가 사실상 중단된 점도 변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 실제 지역구 출마 후보 상당수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약통을 메고 지역구를 돌며 방역 활동에 치중한다. 공식 선거기간 개시일(4월2일) 이후에도 선거운동을 못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 나온다. 감염 우려도 유권자에게 악수나 명함을 건네는 일이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이에 정치 신인들 사이에서는 “인지도 높은 후보가 유리할 수밖에 없다”는 우려가 나온다. 여기에 더해 “지역 조직이 살아있는 거대 정당에 유리한 판세”(엄경영 소장)라는 분석도 있다.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다. “높은 인지도에 부정적 이미지가 강할 경우 오히려 참신한 후보를 선호할 수도 있다”(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분석이 그 중 하나다. 또 “총선은 과거 지향적 선거로 정권 심판ㆍ평가 성격이 짙다. 정당 중심으로 찍을 것이기 때문에 결정적 변수가 되진 않을 것”(신율 명지대 교수)라며 ‘정권 심판론’에 힘을 싣는 의견도 있다.
 
지난해 3월 여영국 정의당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 이정미 대표, 심상정 의원이 유세차량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여영국 정의당 국회의원 후보와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가 단일화를 발표했다. [뉴스1]

지난해 3월 여영국 정의당 창원·성산 보궐선거 후보, 이정미 대표, 심상정 의원이 유세차량에서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이날 여영국 정의당 국회의원 후보와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후보가 단일화를 발표했다. [뉴스1]

 
③후보 단일화 여부
범진보ㆍ보수 진영 내 선거연대 등 후보 단일화 여부도 선거 후반부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이와 관련해 정치권에선 민주당이 정의당ㆍ민생당 등과 연대하고, 미래통합당은 자유공화당 등과 후보를 단일화하는 등의 '단일화·연대 시나리오'도 제기된다.  
 
범보수 후보 단일화를 두고는 진영 내에서도 의견이 갈린다. “거대 정당을 중심으로 뭉치라”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 이후 '조원진·김문수' 등이 주축이 된 자유공화당에서 연대 목소리가 강하게 나왔다. 보수의 표 분열이 총선에서 민주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대한 통합당 내 반응은 냉랭하다. 통합당의 한 초선 의원은 “강성 보수 성향인 자유공화당과 연대하면 떨어져 나가는 중도 표가 더 많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도 16일 총선 체제로 당을 재편하면서, 보수진영의 연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범여권에선 민주당을 중심으로 정의당ㆍ민생당ㆍ민중당 등이 후보별 또는 지역별로 연대하는 시나리오가 나온다. 그러나 “실현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다”(이재묵 한국외대 교수)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민주당이 최근 비례연합정당 창당을 공식화하면서, 정의당 등 군소정당과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게 주된 이유였다. 다만 “영남권의 김종훈(민중당)ㆍ여영국(정의당) 의원 등이 있는 울산 동, 창원 성산 등 일부 지역은 단일화가 승패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가능성이 있다”(엄경영 소장)고 보는 시각도 여전히 적지 않다.
한영익·함민정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