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국민 10명 중 7명 "올림픽 정상 개최 못 해"

중앙일보 2020.03.16 20:2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올림픽 취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3일 일본 도쿄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올림픽 취소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3일 일본 도쿄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걸어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일본 국민들 사이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비관론이 확산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14~16일 전국 유권자 1032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69.9%가 "할 수 없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일본 국민의 10명 중 7명이 오는 7월 24일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예정대로 개최할 수 있다는 답변은 24.5%에 그쳤다.
 
앞서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츠호치가 13일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시행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 500명 가운데 62%가 ‘개최를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다. ‘개최를 중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19%를 차지해 연기 또는 중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80%를 넘었다.  
 
또 다른 매체인 스포니치의 온라인 설문조사에서도 연기 또는 취소해야 한다는 의견이 전체 응답자 중 77.8%를 차지했다.  
 
전체 응답자 890명 중 57.2%인 509명이 ‘도쿄올림픽을 연기해야 한다’고 답했고, ‘취소해야 한다’는 응답은 20.6%(183명)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17%(151명)는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올림픽 정상 개최 의지를 거듭 밝히고 있는 가운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7일(현지시간) 종목별 국제연맹(IF) 대표자들과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도쿄올림픽 예선전 연기와 취소에 따른 올림픽 출전권 배분 문제 등 도쿄올림픽을 둘러싼 쟁점에 대해 의견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