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앨 고어 "한국, 석탄 발전에 공적 금융 지원 중단해야" 서한

중앙일보 2020.03.16 18:45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이 지난 2017년 6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이 지난 2017년 6월 서울 동작구 흑석동 중앙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특별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환경운동가인 앨 고어 미국 전 부통령이 석탄 화력에 공적 금융 지원을 중단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한국 정부에 보냈다.
 
16일 정부와 비영리단체 '기후솔루션'에 따르면 고어 전 부통령은 지난 12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공적 부문의 석탄 금융을 중단하고 계획돼 있는 석탄 발전 투자를 끝내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고어 전 부통령은 서한에서 한국이 신설 석탄화력발전 사업을 진행 중이며 한국전력공사,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산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 석탄 화력발전 사업 투자를 고려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업에 공적 금융을 계속해서 제공하는 것은 세계 지도자들을 실망하게 할 뿐 아니라 기후 위기를 해결하려는 한국의 노력에 대해 국제 사회의 많은 의문을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결정이 세계 경제 속 한국의 위상을 높이고, 한국의 혁신 능력과 첨단 기술 솔루션을 전달하는 능력은 새로운 산업의 창조와 청정에너지 일자리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고어 전 부통령은 '불편한 진실'이라는 다큐멘터리로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을 알려 2007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