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홍, 강남을 공천 취소에 “기사 보고 알았다…불법 정치 공작”

중앙일보 2020.03.16 17:40
최홍 전 맥쿼리투자자산운용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미래통합당 공천 취소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최홍 전 맥쿼리투자자산운용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미래통합당 공천 취소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최홍 전 전 ING자산운용 대표는 자신의 공천을 무효화 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 결정을 “당헌당규를 명백히 위반한 비민주적인 불법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개인 비리나 범법 행위는 없었다는 점 다시 확인시켜 드린다”고 강조했다.
 
최 전 대표는 16일 국회 정론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공천 취소 사실을) 기사를 보고 알았다. 공식 통보도 전혀 없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최 전 대표는 맥쿼리투신운용 대표이사를 지낼 때 금감원으로부터 정직 3개월 처분을 받은 것을 문제 삼아 최고위가 공천을 취소한 것에 대해 “저는 관리 책임을 진 것인데, 공관위가 재심까지 해서 확정한 사안을 (최고위가) 뒤집는 것은 다른 이유가 있지 않겠느냐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며 “정치 초년생은 뒤에서 어떤 거래가 이뤄지는지 도저히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최 전 대표는 최고위의 결정에 대해 “당헌·당규에서 정한 합법적 절차를 무시하는 일방적 처사”라며 “정치권이 이런 곳이 돼선 안 된다는 생각”이라고 최고위의 결정을 재차 비판했다.
 
공천 심사 과정에서 맥쿼리투신운용 대표이사 때 정직을 받은 일이 거론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특히 심한 정밀 검증을 2시간 넘게 받았고, 검사 출신 공관위원도 있는 상태에서 자료와 신문 기사를 모두 가져와 검증을 거친 사안”이라며 “아무런 불법이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공관위가 공천) 결정을 내린 것이 사실”이라고 답했다.
 
무소속 출마를 고려 중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생각하지 않고 있다. 당과 제가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 사천 논란엔 반박했다. “사천 논란이 있었지만 공관위에서 치열한 논쟁 끝에 다수결로 결정했다”면서다. 그는 “한 두사람이 주도한다고 딸려갈 공관위원이겠나. 의사결정은 투명하고 다수결로 이뤄졌다. 사천이란 만들어내기 좋아하는 (사람들의) 언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양아들이란 이야기도 있는데 저는 평생 아버지 없이 살았다. 양아버지라도 아버지 같은 분이 있다는 말은 기분좋은 일”이라며 “아버지라면 19대 국회에서 했어야지 않나. 세상은 프레임 씌우기를 좋아한다. 진실은 프레임에 갇혀 말라죽고 있다”고 했다.
 
앞서 강남구을 공천을 받은 최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출마를 선언했지만 이후 최고위는 돌연 최 전 대표의 공천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금감원에서 제재를 받은 것이 취소 사유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