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준용, 전시 보도·최연혜 의원 비판 "개인정보 편취"

중앙일보 2020.03.16 17:10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사진 문준용씨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자신의 전시계약과 관련한 내용을 다룬 보도와 최연혜 미래통합당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문씨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월간조선의 '문재인 대통령 아들 부부, 지자체 산하 기관 계약 내역' 기사를 링크하며 "지라시 만드는 사람들과 뭐가 다른가"라고 지적했다.
 
해당 보도는 문씨와 부인 장지은씨가 지난 2018년부터 2019년까지 고양어린이박물관으로부터 2년 동안 4건의 전시·제작 프로젝트를 수주했다는 내용이다. 4건의 계약 액수는 약 4300만원이라는 내용도 담겼다.
 
이에 문씨는 "우리 가족이 미끼 상품인 건 잘 알겠는데, 이젠 이런 식으로 예고편까지 쓰고 그러냐"라며 "자료 출처를 최연혜 의원이라고 밝혀놨는데, 그러니까 국회의원이 기자에게 대통령 가족 자료 주면서 기사 쓰라고 했다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씨는 "최연혜는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이 자료를 국회의원 권한으로 고양어린이박물관으로부터 편취한 뒤, 직접 밝히기엔 자기 생각에도 문제없어 보였나 보다. 공공의 이익이 없으니 비겁하게 월간지 예고편으로나 쓰이게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래서야 지라시 만드는 사람들과 뭐가 다른가. 이러려고 그 오랫동안 자료 내놓으라고 박물관 담당자들을 괴롭혔던 건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물관 미술관을 (기사에서) 지자체 산하 기관이라고 표현했다. 여기에 대해서는 본편 기사 보고 얘기하자"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