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감염병 취약계층 의료ㆍ거주시설 ‘예방적 코호트 격리’ 2주 연장

중앙일보 2020.03.16 10:47
 경기 수원시립노인전문요양원은 지난 7일부터 15일까지 9일간 예방방적 코호트 격리를 시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다. 요양원 입구에 '코호트 격리'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 수원시]

경기 수원시립노인전문요양원은 지난 7일부터 15일까지 9일간 예방방적 코호트 격리를 시행하기로 했다. 코로나19를 막기 위해서다. 요양원 입구에 '코호트 격리'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사진 수원시]

 
경기도는 노인·장애인·정신 등 감염병 취약 의료·거주시설 1824곳에 대한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오는 29일까지 2주 추가 연장한다고 16일 밝혔다. 코호트 격리란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통째로 격리해 확산 위험을 줄이는 것을 말한다. 
 
경기도가 시행하는 예방적 코호트 격리는 감염병의 집단 감염과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도의 적극적인 선제조치로 시행됐다. 보건복지부는 이를 모범사례로 각 지자체에 전파해 현재 경북이 사회복지시설에 적용 중이다.
 
이번 조치는 최근 서울 구로구 콜센터 등에서의 집단감염 발생으로 도민 다수가 확진자로 확인된 데다 가족 등 밀접접촉자에게 2차 감염이 발생하는 등 수도권 내 지역사회감염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취약계층 입소자에 대한 추가 보호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경기도에서는 지난 2일부터 노인요양·양로 1267곳, 장애인 거주 144곳, 노인요양병원 311곳, 정신의료기관 96곳, 정신요양 6곳 등 노인·장애인·정신 등 감염병 취약 의료·거주시설 1824곳을 대상으로 종사자 동의, 숙식 및 휴게 공간 마련 등 준비가 된 시설부터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시행 중이다. 기간이 연장되면서 참여 시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법령 제약 및 시설 여건 미비로 예방적 코호트 격리를 하지 못하는 시설에 대해서는 코호트 격리에 준해 외부인 출입금지, 종사자 근무시간 외 자가격리 수칙 준수 등을 요청해 외부로부터의 감염원을 차단할 방침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수도권 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해선 적극적인 예방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예방적 코호트 격리는 도의 최선의 선택으로, 취약계층 감염 예방을 위해 지자체와 시설 모두 힘을 합쳐 이 상황을 이겨나가자”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