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루이뷔통, 명품향수 제조시설서 ‘손세정제’ 만든다

중앙일보 2020.03.16 08:51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LVMH) 그룹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베르나르 아르노 루이뷔통(LVMH) 그룹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루이뷔통의 모기업인 프랑스 명품그룹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가 자사 향수·화장품 제조시설에서 손 세정제를 생산하기로 했다.
 
15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LVMH는 이번 주중 가능한 한 빨리 12t의 손 세정제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세 공장에서 제조하던 크리스티앙 디오르, 겔랑, 지방시 향수와 일반 화장품 대신 세정제를 만들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프랑스에도 비상이 걸린 가운데 자국 병원에 손 세정제를 공급하는 데 세계적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이 가세한 것이다.
 
LVMH는 파리에 있는 39개 공공병원을 비롯해 보건당국에는 비용을 받지 않고 세정제를 공급할 예정이다.
 
파리 병원연합회 책임자 마르티네 이르시는 “매우 신속하게 행동한 루이뷔통 측에 감사를 전하고 싶다”며 “그들은 토요일 밤 9시에 이런 제안을 하고 나서 일요일에 바로 이를 확인해줬다”고 AFP에 말했다.
 
파리 시내 병원들은 아직 손 세정제가 모자라는 건 아니지만 공급에 압박을 받고 있다고 병원 측 관계자가 전했다. 루이뷔통 외에 다른 회사들도 세정제 공급에 나서겠다는 의향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전역의 세정제 공급업체는 솟구치는 수요에 맞추려고 근로자를 추가로 고용하고 있다. 이에 당국은 코로나19 확산을 완화하려면 무엇보다 손 씻는 것이 절박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