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 안해도 월급 받아' 발언 논란 조희연 "선생님들께 사과"

중앙일보 2020.03.16 08:43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페이스북 캡처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SNS로 시민과 추가 개학 연기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정규직 교직원을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일고있다. 교육계에서 지적이 나오자 조 교육감은 곧바로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지난 14일 페이스북에 개학을 한 차례 더 늦추는 것이 필요한지 묻는 글을 올리고 댓글로 시민과 의견을 나눴다. 
 
이 과정에서 그는 15일 댓글에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과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이 있는데 후자에 대해선 개학이 추가로 연기된다면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방학 등 학교가 휴업했을 때 ‘방학 중 비근무자’의 생계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미였으나 표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교육계는 마치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은 교사 등 정규직 교직원을,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은 급식조리원 등 방학 중 비근무자를 지칭하는 것으로 읽힌다며 반발했다. 
 
논란이 이어지자 조 교육감은 곧바로 댓글로 “오해를 촉발하는 표현을 쓴 것 같다. 결코 교사 대 비(非)교사의 구분을 말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후 1시간 뒤 페이스북에 “상처를 받으신 선생님들께 깊이 사과드린다. 선생님들께 용서를 구한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조 교육감은 “문제가 될 수 있는 표현을 쓴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 “개학 연기를 두고 조정돼야 할 여러 사안을 두고 고민하다가 나온 제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교육현장에서 소외되거나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쓴 글이었다”면서 “교육감이나 공무원은 일의 양이 어떻든 간에 월급을 받아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생활이) 안정적이지만 자영업자나 비정규직 등 (그렇지 않은) 그늘진 부분에 대해서도 보완대책이 필요하다”고 글의 취지를 재차 설명했다.
 
한편 현재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교육당국에 ‘방학 중 비근무자’에게 휴업수당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학교는 지난 1일 새 학기 시작과 함께 방학이 끝난 상태이기 때문이다. 이들도 학교에 출근해야하나 휴업으로 인해 출근하지 못하고 있는 만큼 근로기준법상 휴업수당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방학 중 비근무자는 서울에만 1만여명, 전국적으론 10만여명으로 추산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