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연준, 제로금리 복귀했다···7000억달러 양적완화도 가동

중앙일보 2020.03.16 06:06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1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인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긴급 조치다.  
 
연준은 이날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연준의 조치는 오는 17일부터 열릴 정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이뤄졌다. 연준은 앞서 지난 3일에도 기준금리를 기존 1.50%~1.75%에서 1.00%~1.25%로 0.5%포인트 내렸다.
 
연준은 이날 성명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커뮤니티를 훼손하고, 미국을 포함해 많은 나라에서의 경제적 활동에 피해를 줬다”면서 “글로벌 금융 여건이 심각하게 영향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단기적으로 경제활동을 눌러 경제 전망에 위험이 되고 있다”며 “위원회는 경제가 최근의 사태를 극복하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궤도에 올랐다는 확신이 들 때까지 현재의 기준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또 연준은 유동성 공급 확대를 위해 7000억달러 규모의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를 매입하기로 했다.
 
연준은 “가계와 기업의 신용 흐름을 지원하기 위해 국채 보유를 최소 5000억 달러, 주택저당증권(MBS) 보유를 최소 2000억 달러 각각 늘릴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16일부터 약 400억달러씩 매입을 시작할 예정이다.  
 
미 CNBC 등은 연준의 이 같은 조치가 양적완화(QE) 프로그램이라고 평가했다. 
 
연준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 제로금리와 양적완화 조치를 취했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