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극복 돕자…의용소방대 일손 돕고, 대안필터 찾고

중앙일보 2020.03.16 06:00
성북구 의용소방대원들이 약국에서 판매 일손 돕기에 나서고 있다 [사진 성북구]

성북구 의용소방대원들이 약국에서 판매 일손 돕기에 나서고 있다 [사진 성북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용소방대'가 나섰다. 공적 마스크 판매로 인력이 부족한 약국부터 마스크 제조공장까지 일손돕기에 들어갔다.
 

의용소방대, 마스크 생산부터 약국 판매 지원
서울기술연구원, 마스크 '대체필터' 기술 공모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강서구와 성북구, 강동구 등에서 의용소방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활동을 벌이고 있다. 강서소방서 의용소방대는 마스크 제조 공장에 투입됐다. 강서구 직업 재활센터에서 이러지는 마스크 제조공장에 들어간 의용소방대원은 포장작업과 적재작업을 돕고 있다. 
 
지난 11일부터 34명이 순환 근무를 하며 마스크 생산을 지원하고 있다. 일손이 늘어나면서 마스크 생산도 증가했다. 하루 1만2000장 생산에서 1만5000장으로 3000장이 늘어났다.
 
약국 판매 돕기에도 의용소방대원이 투입됐다. 서울 시내 약국에 의용소방대원이 나서 신분확인과 자료 입력 등을 돕기 시작한 것이다. 지난 13일부터 시내 159개 약국엔 의용소방대원 167명이 일손을 돕고 있다. 성북구에서는 150여 명의 의용소방대원이 약국에 배치됐다. 1인 약국 등 일손이 필요한 25곳에 긴급 배치됐다. 
 
이들은 공적 마스크 판매약국에서 마스크 배부를 돕고 중복 구매 여부를 확인하고 대기 번호표를 나눠주는 일을 하고 있다. 성북소방서 김미경 의용소방대장은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조금이라도 돕기 위해 동참하게 되었다"며 "주민들의 질서유지와 원활한 마스크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마스크 수급이 어려운 가운데 공적 마스크 판매 약국의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긴급 인력 지원을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방역에도 의용소방대원이 일손돕기에 나섰다. 강동소방서 의용소방대는 지난 11일부터 지하철과 버스 정류장 방역 소독에 나섰다. 방역 지원은 오는 18일까지 지속한다. 
 
신열우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의용소방대가 발벗고 나서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며 “마스크 생산 및 공적 마스크 공급지원, 지하철 역사 방역소독 활동 등 의용소방대원의 숨은 봉사와 노력이 코로나19 극복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마스크 구매가 힘들어진 가운데 4일 오후 서울 강동구청에서 강동구새마을부녀회와 주민들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이 필터를 넣어 사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예방 면 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완성한 마스크는 관내 어린이집, 복지시설 등에 전달할 예정으로 강동구는 재봉기술이 있는 자원봉사자를 추가로 모집해 마스크 제작 수량을 늘릴 계획이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마스크 구매가 힘들어진 가운데 4일 오후 서울 강동구청에서 강동구새마을부녀회와 주민들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이 필터를 넣어 사용할 수 있는 코로나19 예방 면 마스크를 제작하고 있다. 완성한 마스크는 관내 어린이집, 복지시설 등에 전달할 예정으로 강동구는 재봉기술이 있는 자원봉사자를 추가로 모집해 마스크 제작 수량을 늘릴 계획이다. 뉴시스

 

서울기술연구원, 마스크 대체 필터 기술 공모

 
한편 서울기술연구원은 부족한 마스크 수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체 필터 기술 공모에 들어갔다. 대체 기술에 관심 있는 일반 시민, 대학·연구기관, 민간기업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기술공모 과제는 기존 MB 필터를 대체 가능한 보건용 마스크 필터, 기존 마스크를 대체할 수 있는 신개념 마스크 등이다. 최종 평가를 통해 우수 혁신기술로 선정되면 최대 1억원 이내 포상금이 지급된다.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 원장은 "이번 기술 공모를 통해 시민이 제안한 마스크 기술을 활용해 실증이 이뤄지고, 코로나19로 인한 비상상황이 타개돼 시민의 삶이 다시 안정을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