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장으로 읽는 책 (48)

중앙일보 2020.03.16 00:09 종합 31면 지면보기
당신의 영혼에게 물어라

당신의 영혼에게 물어라

“5분 후 죽게 될 것이라는 경고와 함께 그 5분 동안 가장 중요한 말을 하라고 한다면, 모든 전화기들은 사랑한다는 말로 넘쳐날 것이다.” 미국 소설가 크리스토퍼 몰리의 말입니다. 늘 세상 모든 사람이 그 5분간의 심정으로 세상을 살아간다면 좋겠습니다. 사랑의 홍수 사태가 좋기만 한 건 아니라는 반론이 있을까요? 


강준만 『당신의 영혼에게 물어라』
 
 
촌철살인 사회비평으로 유명한 강준만 전북대 교수가 행복을 위한 잠언집을 펴냈다. 방대한 인용과 각주 달기라는 평소 스타일대로 잠언집에서도 무수한 ‘인용 신공’을 펼쳐 보인다. 그중에서도 ‘사랑’에 대한 글에 눈이 간 건, ‘오늘도 무사히’ 가족과 사랑하는 이들의 안위를 염려하며 살아가는 이즈음이어설지 모르겠다. “증오하던 사람이 오늘 밤 죽을 수도 있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 그에 대해 계속 화를 내거나 원망하는 마음을 지니기 어려워진다.” 미국 작가 리처드 칼슨의 말도 인용했다.
 
“사랑스러운 것이 사랑스러운 것이다. 다시 말해 나는 당신이 사랑스럽기 때문에 사랑한다. 나는 당신을 사랑하기 때문에 당신을 사랑한다” (롤랑 바르트), “우리는 우리가 사랑하는 것에 의해 형성되고 변형된다”(볼프강 괴테), “최고의 행복은 사랑받고 있다는 확신에서 온다”(빅토르 위고), “내가 너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너는 몰라도 된다/너를 좋아하는 마음은 오로지 나의 것이요, 나의 그리움은 나 혼자만의 것으로도 차고 넘치니까/나는 이제 너 없이도 너를 좋아할 수 있다”(나태주) 등 다양한 결의 사랑론을 들을 수 있다.
 
양성희 논설위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