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초·중·고 휴업 연장되나, 사상 초유 4월 개학 가능성

중앙일보 2020.03.16 00:06 종합 10면 지면보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이 늦춰진 상태다. 15일 서울 서초구 이수중학교 정문에 휴업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이 늦춰진 상태다. 15일 서울 서초구 이수중학교 정문에 휴업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유·초·중·고 개학이 23일로 연기된 가운데, 추가 연기 방안을 놓고 교육 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확진자 증가세가 다소 꺾이기는 했지만, 개학은 시기상조라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어서다. 개학이 추가 연기될 경우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이 현실화할 것으로 보인다.
 

개학했다 확진 나와 폐쇄 땐 최악
교육부 “16~17일 연장 여부 발표
수능·대입 일정은 조정 검토 안 해”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초·중·고교 학생은 289명이다. 이가운데 초등생 10명, 중학생 6명, 고교생 10명이 각각 격리해제 됐으나 263명은 여전히 격리 상태다.
 
교육부 관계자는 15일 “지난 주말 시도교육감들과 회의를 했으나 결정된 것은 없다”며 “방역 당국과 이견을 조정하는 협의를 거쳐 이번 주 월~화요일(16~17일)에 개학 연기 여부를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한국교총은 “학생들이 온종일 붙어서 생활하고 집단 급식을 하는 학교는 감염에 더 취약하다”며 “확진자 발생으로 학교가 폐쇄되면 개학 연기한 것만도 못한 피해를 보게 된다”고 밝혔다.
 
사회정의를 바라는 전국교수모임과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도 “3주간의 기존 연기로는 자녀들을 코로나19로부터 지켜낼 수 없다”며 4월 초로 추가 연기하자는 의견을 밝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개학을 4월로 연기해 달라’는 다수의 청원이 올라왔다. 그 중 한 청원에는 이날 오후 기준 가장 많은 9만6000명이 동의했다.  
 
이미 연기된 3주는 학교 재량휴업일과 방학을 활용해 보충하게 된다. 유력한 방안은 여름방학을 2주 줄이고 겨울방학이나 봄방학을 1주 줄이는 것이다. 개학을 추가 연기한다면 수업 일수를 줄인다는 게 교육부의 방침이다.
 
지역별로 개학 추가 연기 시점을 다르게 한다면 지자체나 시·도 교육청의 판단이 중요해진다. 앞서 13일 권영진 대구시장은 “23일 개학은 이르다고 판단해 교육청과 추가 연기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14일 “개학 추가 연기가 불가피하다는 일차적 사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교육계에서는 지역별로 개학 시점이 달라지면 혼란이 생길 것이라고 우려한다. 서울의 한 일반고 교장은 “대입은 전국 학생들이 함께 경쟁하는데, 지역에 따라 수업 일수가 달라지면 불공평하다는 불만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고3의 경우 대학수학능력시험 등 대입 일정이 미뤄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교육부 관계자는 “아직 연말 입시까지 직접 영향은 없다고 보고 일정 조정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남윤서·이가영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