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신진서마저 쓰러지다

중앙일보 2020.03.16 00:05 경제 7면 지면보기
〈8강전〉 ○·신진서 9단 ●·라오위안허 8단

 
장면 9

장면 9

장면 ⑨=벼랑 끝에서 기습을 성공시킨 흑이 백의 혼란을 틈타 더욱 힘을 내고 있다. 라오위안허는 1을 선수한 뒤 3으로 들여다봤는데 이수가 날카롭다. 우측 백 대마는 끊어질 경우 A에 두어야 산다. 흑3은 은근히 대마를 노리고 있다. 이 시점에서 등장한 백4가 큰 실수였다. 그냥 B로 잇기만 했어도 탈은 없었다. 흑5로 쌍립하자 백의 위기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최선의 수습책은 무엇일까. 
 
AI의 해법

AI의 해법

◆AI의 해법=AI는 그냥 백1로 두어 두집 내고 사는 것이 최선이라고 한다. 대마가 살아버리면 흑도 여기서 한두 점 잡기보다는 2로 돌아가는 게 가장 크다. 백은 이때 두 점을 버리고 11로 흑 두 점을 잡아 상황을 정리한다. 이 경우 승리확률은 57%. 바둑은 이미 숨 막히는 반집 승부라는 얘기다.
 
실전진행

실전진행

◆실전진행=백1이 최후의 패착. 10까지 두 점을 크게 잡히며 피를 흘리고 말았다. 선수를 잡은 흑이 A마저 차지하자 바둑은 반면 10집 승부. 신진서는 초반부터 시종 바둑을 압도했으나 결정적 순간마다 마음이 흔들렸다. 끝낼 찬스에서 계속 기회를 줬고 끝내 역전을 허용했다.
 
박치문 바둑 칼럼니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