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백화점, 수입 줄어든 입점 매니저에 100만원씩

중앙일보 2020.03.16 00:04 경제 4면 지면보기
정지선

정지선

현대백화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백화점 입점매장 관리 매니저에게 100만원씩을 지급한다. 또 면세점 입점사 판매사원과 협력사 설치 기사 등 4700명에게 총 75억원의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협력사 직원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극복 지원금’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울렛 21개 전 점포에 입점한 중소기업 의류·잡화·리빙 브랜드 매장 관리 매니저 가운데 2~3월 수익이 급감한 매니저를 지원한다. 매니저 1명당 100만원씩 주고 상황이 좋지 않은 매니저에겐 두 달 연속으로 최대 200만원을 준다. 유통기업이 월 수익이 줄어든 입점업체 매장 관리 매니저에게 지원금을 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기업 계열 브랜드 매장 관리 매니저, 고정급을 받는 매니저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정지선 회장이 ‘코로나 기금’ 제안
총 75억, 면세점 판매원도 돕기로

통상 백화점 입점 중소기업 브랜드 매장 관리 매니저는 각 브랜드의 본사와 계약을 맺고 백화점 매장 매출의 일정 부분을 받는다. 판매사원 급여와 택배·수선비 등 매장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을 모두 매니저가 책임지는 구조다. 요즘처럼 백화점 손님이 줄어 매장 매출이 떨어지면 매니저가 가장 먼저 타격을 받는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한 달 수입이 100만원 아래로 떨어진 매니저가 지난달 16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3~4월 매니저 3000명에게 총 30억원 이상이 지원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과 동대문점에 입점한 중소·중견기업 200곳의 판매 사원을 위해 2억원, 현대리바트 대리점의 판매 사원과 설치 기사에게 3억원을 지원한다. 시공 건수가 급감한 대구·경북 지역 현대 L&C 설치 기사 직원 100명도 지원 대상에 포함됐다.
 
‘코로나19 극복 지원금’은 정지선(사진)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직접 제안해 조성됐다. 정 회장은 최근 열린 코로나19 관련 임원회의에서 “코로나19 여파로 단기간의 적자가 우려되지만, 동반자인 협력사와 매장 매니저들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면서 “이들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2000여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오는 4~8월 5개월간 매월 1600억원 규모의 납품 대금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매달 30일에 지급하던 대금을 20일 앞당겨 매달 10일에 지급할 예정이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