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연경산 화재 초기 진화 완료…"잔불 정리 중"

중앙일보 2020.03.15 20:15
15일 오후 3시쯤 인천시 연수구 '연경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해군 사격장까지 번졌다. 소방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뉴스1

15일 오후 3시쯤 인천시 연수구 '연경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강한 바람을 타고 해군 사격장까지 번졌다. 소방당국이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뉴스1

인천시 연수구 옥련동 연경산(해발 175m)에서 15일 오후 발생한 산불이 화재 발생 3시간 30여분 만에 '초기진화' 단계에 들어섰다.
 
인천소방본부는 "오후 6시 39분경 연경산 산불 진화 상황은 초진 단계"라고 밝혔다. 초진은 불길을 통재할 수 있어 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연경산 옥련국제사격장 인근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소방관과 의용소방대, 구청 직원, 경찰, 군장병 등 580여명의 인력과 각종 장비 40여대가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였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진화 현장에 산림청 소속 초대형 헬기 1대를 포함해 총 5대의 헬기를 지원했다.
 
그러나 이날 오후 인천에 강풍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시속 30㎞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면서 불길을 잡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산림당국은 이날 오후 6시 39분께 큰 불길을 모두 잡아 초기 진화를 했고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이날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는 현재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당국은 불에 탄 임야 면적과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