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스크 망언' 박능후 "마스크 의료진에 최우선 공급할 것"

중앙일보 2020.03.15 19:30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일명 ‘마스크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마스크를 의료진에게 최우선으로 공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차장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의료진 감염을 막기 위해 N95 마스크와 레벨D 보호복 등 방역물품을 지속해서 지원 중”이라며 “보건용·수술용 마스크는 의료진의 몫을 최우선으로 지원한다는 원칙을 갖고 지난주에는 하루 144만장까지 공급량을 확대하도록 계약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의료진에게 공급하는 마스크는 하루 180만장 수준을 보인다. 대한병원협회가 종합병원 이상 의료기관에, 대한의사협회가 의원급 의료기관에 각각 마스크를 공급 중이다. 두 협회 공급기관은 조달청이다. 박 차장은 “마스크 수급 상황을 매일 모니터링해 부족한 경우 즉시 지원할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의료현장에서는 여전히 마스크가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수술실용 대신 면 마스크를 써야 할 상황에 놓인 의료진, N95 보건용 마스크를 재사용하는 의료진 등 심각하다.  
 
이런데도 박 차장은 지난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 회의에 출석해 “(의료현장에) 그렇게 (마스크가) 부족하지는 않다. 의료진이 넉넉하게 재고를 쌓아두고 싶은 심정에서 부족함을 느낄 것이다”라는 취지로 발언해 논란을 키웠다. 
 
이후 당장 의료계에선 “현장을 모르는 소리”라며 반발했다. 잦아들던 장관 경질론에 다시 불이 붙기도 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