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코로나 'G20 정상 화상회의' 제안 …美 "매우 좋은 제안"

중앙일보 2020.03.15 16:48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왼쪽)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청와대 제공]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왼쪽)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청와대 제공]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5일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측은 우리의 효율적이고 신속한 대응조치를 매우 높게 평가했으며, 한·미 양국 간 방역 대응 등 관련 정보를 공유하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 실장은 오브라이언 보좌관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주요 20개국(G20) 정상 간 화상회의 제안을 소개하고, 이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하며 G20의 보건위생, 경제금융 분야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하며 “G20 차원에서의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도 좋을 것이라고 본다”고 제안했다.  
 
정 실장의 제안에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매우 좋은 제안”이라며 환영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주 개최될 G7 정상 간 화상회의에서 이를 논의하도록 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청와대는 “정부는 문 대통령의 제안대로 G20 정상 간 화상회의가 개최될 수 있도록 각국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며 “G20 정상 간 화상회의에서는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방역 및 대처 경험과 임상결과 등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경제위기 극복방안도 협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아세안+3 정상회의 국가들과도 코로나19 공동대처를 협의하기 위한 화상회의를 추진 중”이라고 덧붙였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