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구·경북 일부 특별재난지역 선포…정세균 “추가 지정도 검토”

중앙일보 2020.03.15 16:28
대구 및 경북 일부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15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이 한산하다. [연합뉴스]

대구 및 경북 일부 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15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이 한산하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와 경북 청도·경산·봉화를 15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은 오후 2시 10분 대구와 경북 일부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고 밝혔다. 자연재해가 아닌 감염병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것은 처음이다.
 
이와 관련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대구와 경북 청도·경산·봉화 지역에 (코로나19) 확진자의 83%, 사망자의 87%가 집중되면서 심각한 인적 피해가 발생했고, 277만 지역주민들의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멈춰섰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이번 결정에는 정부가 대구 경북의 위기를 국가적 차원에서 조속히 극복하려는 의지가 담겨 있다”며 “지역의 피해 상황에 따라 추가 지정도 계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1일 대구와 경북 청도·경산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지난 11일 대구·경북을 특별관리지역보다 포괄 지원이 가능한 특별재난지역으로 변경해 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특별재난지역 상향조정을 건의했고, 문 대통령은 재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이날 대구의 중심가 동성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이날 대구의 중심가 동성로가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연합뉴스]

특별재난지역은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수습으로 복구가 한계에 있어 국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지정된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중앙 정부가 피해 복구비의 50%를 지원한다. 또 방역관리에 들어가는 비용, 주민 생계·주거안정 비용 등의 국비 지원도 가능하다. 전기요금·건강보험료·통신비·도시가스 요금 등의 감면도 시행된다. 
 
정 총리는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피해 수습의 시작이다. 정부는 앞으로 대구ㆍ경북과 함께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지역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한 수습 및 복구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ㆍ경북의 피해 복구와 함께 시급한 과제 중 하나는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에 대한 보호와 지원”이라고 강조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