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통령, 대구·경북 특별재난지역 선포…감염병으로는 처음

중앙일보 2020.03.15 14:34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경북(TK)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자연재해가 아닌 감염병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인 정세균 국무총리의 건의와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문 대통령이 특별재난지역 선포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자연·사회 재난이 심각해 국가적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될 경우 특별재난지역 대상이 된다.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 관련 피해 상황을 조사해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복구비의 50%를 국비로 지원한다. 주민 생계와 주거안정 비용, 사망·부상자에 대한 구호금을 보조하며 전기요금·건강보험료·통신비·도시가스 요금 등의 감면 혜택도 주어진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