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콜센터 감염 막자…재택근무 설비 구축하면 2000만원 지원

중앙일보 2020.03.15 12:00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1일 오전 대전시청 120콜센터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구로구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1일 오전 대전시청 120콜센터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고용노동부는 중소기업이 재택근무 인프라를 구축할 경우 최대 2000만원까지 비용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설비 부족으로 재택근무가 불가능했던 서울시 구로구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사례가 다른 기업에서도 재발하는 일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정부 지원 대상은 그룹웨어·소프트웨어 등 정보시스템, 가상사설망(VPN) 등 네트워크 보안, 보안시스템 구매·임대 비용, 클라우드·인터넷 사용료(최대 3년) 등이다. 단, 개인용컴퓨터(PC)·노트북 등 장비 구매비나 건물·토지 구매·임차 비용 등은 지원하지 않는다. 정부는 지원 범위에서 사업주가 투자한 인프라 구축 비용의 50% 범위 안에서 최대 2000만원 한도로 지원할 계획이다.
 
콜센터 외에도 재택근무 시스템 구축이 필요한 중소·중견 기업은 인프라 투자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사업자들은 사업참여신청서를 작성해 고용보험홈페이지에서 접수하거나, 관할 고용센터 기업지원과에 팩스·방문 등으로 제출하면 된다. 비용 지원은 이 신청서를 제출한 뒤 설치하는 프로그램과 시설에 한해 이뤄진다.
 
중소·중견기업이 재택근무를 도입하면 근로자 1인당 주 1∼2회 활용 시 5만원, 3회 이상 활용 시 10만원의 인건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최준하 고용부 고용문화개선정책과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여신금융업·홈쇼핑·소셜커머스업체 등에서 콜센터 업무를 재택근무로 전환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이를 전환하는 데 필요한 가상사설망 구매·임차 비용 등은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