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확진자 접촉에도 버티던 트럼프, 결국 검사···결과는 음성 판정

중앙일보 2020.03.15 08:4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치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이들과 직간접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검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연 코로나19 언론 브리핑에서 검사를 받았는지 묻는 말에 지난 13일 저녁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아직 결과를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검사 필요성은 지난달 참석한 보수단체 행사에 온 한 인사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수면 위로 떠올랐다.
 
또 지난 7일 플로리다주 마러라고에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의 만찬 테이블에 앉은 한 인사가 확진 판정을 받고, 지난 8일 모금행사에 참석한 또 다른 인사도 양성 확진이 나오자 만 73세의 트럼프 대통령도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여론이 일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소 3명의 확진자와 접촉했다고 보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