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천 국가적 망신” 김종인에…태영호 “등에 칼 꽂나, 도저히 이해 안 돼”

중앙일보 2020.03.12 21:56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에 공천 받은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중앙포토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에 공천 받은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 중앙포토

태영호(태구민) 전 주영북한대사관 공사가 12일 자신의 공천을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발언에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김 전 대표는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분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발언”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헌법과 법률에 의해 선거에 출마할 수 있고 정당의 공천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 전 대표는 이날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서울 강남갑에 공천을 받은 태 전 공사와 관련, “국가적 망신이다. 공천을 이벤트화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입장문에서 태 전 공사는 “우리당 선대위원장으로 거론되는 분이 선거 일선에서 사력을 다하고 있는 후보의 등에 칼을 꽂는 듯한 발언을 서슴없이 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사선을 넘어 대한민국으로 왔을 때 우리 국민들이 보내주신 따뜻한 환대를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다”며 “그렇기에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그 의무를 성실히 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제 자신이 가진 모든 역량을 발휘하여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고 했다.  
 
이어 “당 최고위원회에서도 제 공천을 공식적으로 의결했고, 강남갑 조직위원장으로도 결정됐다. 저는 범죄를 저지른 적도 없고, 막말을 한 적도 없다. 뇌물 수수로 실형을 받은 적도 없다”며 “김 전 대표는 강남갑 공천이 잘못된 이유를 객관적인 국민적 눈높이에서 밝히지도 못하면서 무슨 이유로 국민들과 강남 유권자들을 혼란스럽게 하는지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김종인 전 대표는 정치 원로로서의 품격과 포용력을 잃지 말아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