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방통위, 이동통신 유통 매장에 방역·사무용품 지원한다

중앙일보 2020.03.12 18:31
 방송통신위원회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동통신 유통 업계를 위한 지원책을 내놨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왼쪽)이 이동통신 유통 현장을 방문해 영업 고충에 대해 듣고 있다. [사진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방통위원장(왼쪽)이 이동통신 유통 현장을 방문해 영업 고충에 대해 듣고 있다. [사진 방송통신위원회]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12일 서울 광진구의 강변테크노마트에 있는 이동통신 유통 매장을 방문해 점주들로부터 방문자 수 감소와 매출 하락 등 고충을 청취했다. 한 위원장은 또 이동통신 3사 관계자와 집단상권연합회장, 판매점주들과 간담회를 갖고 판매점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한 원장은 이 자리에서 우선 판매점의 전자청약서 이용에 필요한 태블릿PC 구매비용의 일부(약 53억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 영세 판매점 9000여 곳을 대상으로 방역용품과 사무용품도 지원하기로 했다(1억8000만원). 특히 매출 손실이 큰 대구ㆍ경북지역의 영세 판매점 200여 곳에는 휴대폰 액세서리를 지원(1억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통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5월까지 한시적으로 ‘이동전화 불공정행위 신고포상제도’의 신고포상금을 현행 30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방통위 측은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통점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동통신 3사와 이동통신유통점간 상생 협력을 통해 현재의 어려움을 잘 극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