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춘투도 밀어냈다…“일자리 지키기가 우선”

중앙일보 2020.03.12 17:52
지난해 5월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를 앞두고 현대중공업과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해 5월 현대중공업 주주총회를 앞두고 현대중공업과 민주노총 노조원들이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송봉근 기자

매년 연례행사처럼 치러지던 춘투(春鬪·봄철 노사분규)가 거의 사라질 조짐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추락하면서 노·사 모두 ‘코로나 극복’에 나서면서다.
 
경기하락에 따른 기업들의 실적부진도 영향을 미쳤다. 자동차·조선·기계 등 ‘중후장대’ 산업의 경우 실적 개선은 커녕 사업장 폐쇄를 걱정해야 할 처지다. 이런 상황에서 주요 대기업 노조들도 강경 일변도 투쟁 대신 ‘일자리 지키기’를 최우선 목표로 삼고 나선 분위기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2일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 돌입했다. 타결에 이르진 못했지만, 코로나19 사태의 심각성과 'XM3'의 성공적인 출시를 위해 당분간 단체행동을 자제하기로 했다. 노조 집행부가 추진하던 민주노총 가입도 내부 비판이 거세 임금협상에 집중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의 명운이 걸리다시피 한 XM3 성공에 집중하고 임단협을 조속히 마무리 짓겠다는 태세다. XM3 유럽 수출 물량을 확보하지 못하면 노사 모두 공멸한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했다. 집행부가 추진하겠다는 민주노총 가입에 대해 대의원 절반 이상이 반대 의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자동차 노사는 올해 임금협상 교섭 기간을 단축하며 “노사 간 불필요한 소모를 줄이고 협력사 수급에도 안정감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25일 특별 합의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상황의 심각성을 공동 인식하고, 철저한 비상대응 체계 구축 등으로 추가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지난 9일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하언태 현대차 사장(오른쪽)과 배상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수석부지부장이 헌혈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지난 9일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하언태 현대차 사장(오른쪽)과 배상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수석부지부장이 헌혈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지난해 임금협상 과정에서 파업 등 극심한 갈등을 빚었던 한국GM도 최근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재개했다. 한국GM 노사가 교섭을 재개한 것은 지난해 10월 노조의 교섭 중단 선언 이후 5개월여 만이다. 
 
쌍용차 노사는 유급 휴직 중인 해고 복직자들을 5월 1일부로 부서 배치키로 합의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 전 직원 임금 및 상여금 반납, 사무직 순환 안식년제(유급휴직) 시행 등 고강도 경영 쇄신책을 추진해왔다. 
 
자동차 업체만 그런 게 아니다. 현대중공업 노조도 최근 노조 소식지에서 “임단협 등 풀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지만 코로나19가 더 큰 사태로 번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게 집행부의 냉정한 판단”이라고 적었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4년 연속 논쟁 없이 임금교섭을 타결했다. 임금교섭 조인식에 참석한 김준 총괄사장(왼쪽),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오른쪽). 조인식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화상으로 서울 SK이노베이션 본사와 SK울산CLX를 연결해서 진행됐다. 연합뉴스

SK이노베이션 노사는 4년 연속 논쟁 없이 임금교섭을 타결했다. 임금교섭 조인식에 참석한 김준 총괄사장(왼쪽),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오른쪽). 조인식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화상으로 서울 SK이노베이션 본사와 SK울산CLX를 연결해서 진행됐다. 연합뉴스

오는 6~7월 총파업을 포함해 코로나19 영향은 노동계가 주요 집회를 여는 여름철 하투(夏鬪)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춘투부터 투쟁 동력이 떨어져 예년 같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도요타, 코로나 사태로 기본급 동결 

한국노총은 지난 6일 '코로나19 확산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 선언문' 발표에 참여해 당분간 대규모 파업 등의 집회를 자제하고 임금·단체 교섭 시기 조정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선언문에는 "(노동계는) 당분간 대규모 파업 등 집회를 자제하고 임금·단체 교섭 시기와 기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한다"는 문구가 담겼다. 
 
민주노총은 선언에 참여하지 않았다. 하지만 당초 10일로 예정했던 총파업을 유보했으며, 각 산별노조에 대규모 집회를 자제하라는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국내 완성차 업체 노조는 코로나19 변수 이외에도 전기차·환경규제 등 자동차 업계 지각변동에 따라 생존을 위해 온건 노선을 택하는 분위기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일본 도요타 본사가 이번에 기본급을 동결했다”며 “그만큼 코로나19에 대한 글로벌 기업 노사의 긴장감이 크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의 경우 노사가 미래 차로 태세를 전환하기로 합의한 만큼 회사도 투자를 많이 하고 당분간 노사 관계가 원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