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교총 17개 시도교총 임직원, 코로나19 극복 위해 2천330만원 기부

중앙일보 2020.03.12 17:1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정동섭 사무총장(사진 오른쪽),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 한국교총 조영종 수석부회장(가운데), 충남교총 조붕환 회장(전국17개 시도교총을 대표해 참석), 한국교육신문사 박충서 사장(사진 왼쪽)이 코로나19 감영증 대응 성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정동섭 사무총장(사진 오른쪽),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 한국교총 조영종 수석부회장(가운데), 충남교총 조붕환 회장(전국17개 시도교총을 대표해 참석), 한국교육신문사 박충서 사장(사진 왼쪽)이 코로나19 감영증 대응 성금 전달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교총(회장 하윤수)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를 방문하여 최근 급속도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2천330만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성금은 재난에 취약한 소외계층,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 등을 위해 한국교총 및 17개 시도교총의 임직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금액이다.  
 
기탁된 성금은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의 구입이 어려운 재난취약계층에게 개인위생용품을 보급하여 코로나19를 사전 예방하고, 현장 의료진과 방역을 돕는 자원봉사자들을 위한 건강용품 키트, 자가격리자를 위한 생필품 키트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한국교총 하윤수 회장은 “대구․경북을 비롯해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피해 지역민들뿐 아니라, 최전선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고 계시는 의료진과 방역요원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고”고 전했다.  
 
11일 3시 기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가 개인, 기업 등을 통해 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특별 성금 총 모금액은 839억3천761만3천467원이다.  
 
향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행정안전부 및 지자체와 협력하여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 활동, 집단감염 사태 등에 대해 체계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성금은 계좌이체 후원, 네이버 해피빈, 카카오 같이가치 모금함 등을 통해 기부할 수 있다.  또 ARS 전화나 문자를 통한 기부가 가능하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