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여자대학교, 대구·경북지역 거주 학생들에 응원 선물 전달

중앙일보 2020.03.12 17:03
서울여자대학교(총장 전혜정)는 3월 12일(목)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학생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담은 선물을 전달했다.  
 
대구·경북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200여명의 학생들에게 손소독제 등 감염예방물품과 작은 선물을 구성원들이 직접 포장하여 우편으로 발송했다. 
 
서울여자대학교 전혜정 총장은 편지를 통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멋진 대학 생활을 꿈꾸고 있는 신입생들과 활기찬 새학기 준비를 마친 재학생들을 만나는 날이 늦어지고 있어 아쉬운 마음이 커져간다”며, “학생들의 힘든 마음을 조금이나마 위로하기 위해 서울여대 구성원의 정성을 담은 작은 선물과 코로나19가 빨리 종결되어 다시 일상의 즐거움을 나눌 수 있기를 바라는 간절한 소망을 담아 보낸다”고 전하며 학생들을 위로하고 격려했다.  
 
서울여자대학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교육부 학사운영 권고안을 반영하여 개강일을 2주 연기하고, 개강 후 1,2주차를 온라인 강의로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여자대학교는 코로나19 대책반을 구성하여 감염예방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고 예방행동수칙을 구성원들에게 지속적으로 안내하는 등 구성원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