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내 탈당은 황교안 탓" 무소속으로 대구 출마 선언

중앙일보 2020.03.12 16:33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 선거사무실에서 경남 양산을 지역구를 포기하고 대구 지역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양산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경남 양산 선거사무실에서 경남 양산을 지역구를 포기하고 대구 지역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양산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협잡에 의한 공천배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고 결코 승복할 수 없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형오)의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에 반발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탈당 및 무소속 출마를 공식화했다. 그는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경남 양산을 지역을 떠나 대구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황교안 대표의 결정을 지켜본 뒤 최종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경남 양산을(3인 경선중) 지역에 대한 공천 재의 요구가 이뤄지지 않자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탈당을 선언한 것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회견에서 “양산을 공천은 ‘기망에 의한 막천’이고 상대를 이롭게 하는 이적(利敵) 공천”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양산을 무소속 출마를 깊이 검토했으나 상대 당 후보를 도와주는 꼴이 될 수 있기에 제가 다른 지역으로 옮기기로 했음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황 대표가 잠재적 대권 경쟁자인 자신이 부상하는 것을 막기 위해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합작해 자신을 컷오프시켰다는 주장을 폈다.
 
그는 황 대표를 겨냥해 “탈당하기 싫어 타협책으로 양산으로 왔는데 협잡으로 이런 공천을 하려고 하니, 만약 제가 탈당한다면 황교안 대표 탓”이라고 화살을 날렸다. 김 위원장에 대해서도 “공천이 (최고위에서) 비토당하는 일은 처음 본다. 부끄러워서 위원장을 어떻게 하나. 계속 위원장을 하겠다고 주장하는 것은 노추”라고 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대구에 출마하겠다”면서도 “우리당(통합당) 현역의원이 있는 지역은 출마하기 곤란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홍 전 대표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상대하기 위해 수성갑으로 자리를 옮긴 주호영 의원의 지역구인 수성을과 조원진 자유공화당 의원의 지역구인 달서병, 불출마 선언을 한 유승민 의원의 지역구인 동을 등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