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춘천 첫 코로나 확진자 허위 동선 유포 혐의 경찰관 입건

중앙일보 2020.03.12 16:20
코로나19 방역. 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 연합뉴스

현직 경찰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허위 동선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됐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지방청 기동대 소속 A경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장은 지난달 22일 춘천에서 발생한 도내 첫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을 카톡으로 허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A경장이 유포한 춘천 확진자의 이동 동선은 실제 확진자의 동선과 아무 관계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춘천시보건소는 허위사실이 SNS 등을 통해 확산하자 지난달 23일 춘천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