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찬성 "오르테가 사과 감사…박재범 폭행 '쇼' 아냐"

중앙일보 2020.03.12 15:40
사진 정찬성 인스타그램.

사진 정찬성 인스타그램.

'코리안 좀비' 정찬성(33)이 UFC 페더급 파이터 브라이언 오르테가(28·미국)의 사과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정찬성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어로 "나를 포함한 모두가 실수한다. 너는(오르테가)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에게도 내 실수를 만회할 기회가 있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너의 사과에 감사하다. 그건 지난 토요일에 있었던 일이 단지 우리의 싸움을 홍보하기 위한 '쇼'가 아니었음을 보여준다"고 적었다.
 
정찬성은 또 "사람들은 내가 싸움을 부추긴다고 비웃었기 때문에 너의 사과가 정말로 필요했고 내게 도움이 됐다. 이번 일로 내가 더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찬성은 오르테가와 싸울 것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제 우리 사이에 남은 것은 싸울 일 하나뿐이다. 내 눈이 좋아질 때까지 기다려 주길 바란다. 옥타곤에서 만나자"라고 덧붙였다.
 

오르테가 "박재범에게 사과…정찬성 준비되면 싸울 것"

사진 오르테가 트위터

사진 오르테가 트위터

전날인 11일 오르테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토요일 밤에 벌어진 일에 대해 박재범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싶다"면서 "코리안 좀비(정찬성)가 준비되면 우리는 싸울 수 있다"고 말했다.
 
오르테가는 지난 8일 미국 네바다주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248에서 근처에 있던 박재범에게 다가가 뺨을 때렸다. 박재범은 정찬성의 소속사 AOMG의 대표 자격으로 이 자리에 참석했다.
 
오르테가는 박재범이 자신과 정찬성의 사이를 이간질했다고 주장했다. 정찬성은 지난해 12월 오르테가의 부상으로 맞대결이 무산되자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과의 인터뷰에서 '겁쟁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오르테가는 이것이 정찬성의 진심이 아니라 박재범이 과장해서 통역한 것이라고 판단했다.
 
사진 박재범 트위터

사진 박재범 트위터

그러나 박재범은 1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인터뷰를 다시 봤는데, 정찬성이 오르테가를 향해 한차례 '도망쳤다'고 말했다. 그런데 나는 이를 '내뺐다'고 통역했다. 기본적으로 같은 말이지만. 내가 그걸 과장하기 위해 잘못 통역했다는 것은 바보 같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