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자가격리·재택근무 임직원 7500여명에게 격려 물품 전달

중앙일보 2020.03.12 15:08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이 지난 3일 경북 구미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을 방문해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점검한 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이 지난 3일 경북 구미시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을 방문해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점검한 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위해 자택격리나 재택근무 중인 임직원에게 격려 물품을 발송했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18개 계열사와 협력사 입직원 등  모두 7500여명이 대상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2일 “반도체 설비부터 스마트폰 부품제조, 환경미화 등 삼성 사업장 안팎에서 다양한 업무를 맡고 있는 인력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대구ㆍ경북 지역에 거주하는 임직원과 부모들에게도 격려물품과 동일한 위로물품을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격려 물품은 손 소독제와 핸드워시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 용품, 홍삼과 비타민 등 개인 면역력을 높이는 건강 보조식품, 컵밥과 간편식 등 생활 용품으로 구성됐다. 격려 물품과 함께 각 계열사 대표이사 명의의 격려 편지도 함께 동봉한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우리는 함께 이겨내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편지를 통해 "모든 임직원이 다 함께 한 마음으로 이번 위기상황을 극복하자”고 격려했다.
 
경북·대구 지역에 거주하는 임직원 부모한테는 격려 물품과 함께 자녀들의 편지도 전달됐다. 한 직원은 “장인, 장모님 안녕하세요. 장 서방입니다. 코로나 때문에 외출도 못하시고 많이 답답하시죠? (중략) 손주랑 저희는 잘 있으니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며 안부를 전했다. 또 다른 한 직원은 모친에게 ”뭔 일 생기면 먼저 전화하세요. 코로나 끝나는 대로 바로 내려갈 게요. 여기 있는 우리는 걱정하지 말고요"라고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모두가 힘을 모으면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 어려울 때일수록 주변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이고 서로를 응원하자.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활짝 웃으며 마주하자”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