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Q&A] 프로배구 재개돼도 무관중 경기?

중앙일보 2020.03.12 12:3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멈춘 프로배구가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2월 28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 경기가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펼쳐지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2월 28일 오후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삼성화재와 대한항공 경기가 코로나19로 인해 무관중 경기로 펼쳐지고 있다. 대전=프리랜서 김성태

한국배구연맹(KOVO)은 10일 남·녀 13개 구단 사무국장이 모인 가운데 실무위원회를 열고, 리그 재개 시점과 재개시 리그 운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실무위는 일단 최대한 남은 정규리그 일정을 치르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3월 23일 리그 재개를 염두에 두고 준비 작업에 들어갔다. V리그 재개와 관련된 내용을 문답으로 풀어봤다.
 
Q. 3월 23일부터 정규시즌 시작되나.
A. 아니다. 실무위원회의 결정은 효력이 있는 게 아니다. 최종 결정은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지켜본 뒤 이사회에서 결정된다. 배구연맹은 4월 15일을 마지노선으로 정했다. 3월 23일 정규시즌이 재개될 경우 정규시즌 잔여 24경기(남자 14경기, 여자 10경기)와 포스트시즌을 모두 치를 수 있다고 역산한 결과다. 하지만 코로나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을 경우 재개는 늦어진다. 최악의 경우 이대로 시즌이 종료될 수동 있다.
 
Q. 재개된다면 관중 입장은 가능한가.
A. 현재로서는 무관중 경기가 유력하다. 관중 입장시 선수단과 팬들의 안전을 담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연맹은 경기가 열릴 때에도 관계자 이외 접근을 통제할 예정이다. TV 중계는 2월 25일부터 진행됐을 때처럼 이어진다.
 
Q. 포스트시즌 단축 가능성은.
A. 정규시즌은 휴식일을 없애거나 하루 2경기 이상을 치를 수 있지만 포스트시즌은 그럴 수 없다. 3월 말 이후에나 재개될 경우엔 포스트시즌 축소가 불가피하다. 남자부 준플레이오프(남자부 3·4위 승점 3점차 이내 성사)를 열지 않거나, 챔프전을 5전3승제에서 3전2승제로 변경하는 등의 방안이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는 구단간 합의가 이뤄지거나 결정된 사항이 아니다.
 
Q. 5월까지 리그를 연장할 수는 없나.
A. 사실상 어렵다. 외국인 트라이아웃(5월), FA 선수 계약 등 비시즌에 진행되는 사항이 많기 때문이다. 체육관 대관도 쉽지 않다. 여자부의 경우 2020 도쿄올림픽 대표팀 소집도 걸려 있다. 시상식의 경우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
 
Q. 외국인선수들의 연봉은 추가로 지불되나.
A. 아니다. 계약서상 재해 등으로 일정이 연기될 경우 계약된 연봉만 주도록 정해져 있다. 이미 떠난 선수들은 구단과 합의를 통해서 연봉 잔여분 지급을 결정할 수 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