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무소속 대구출마'에 이석연 “당 대선후보 한 분 맞나”

중앙일보 2020.03.12 11:51

“홍준표 전 대표가 진정 당 대선후보로 나왔던 분이 맞나 싶다.”

 
미래통합당 이석연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홍준표 전 대표의 ‘대구 무소속 출마’ 발언을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전날 영남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당이 컷오프(공천배제) 결정을 바꾸지 않는다면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전화통화에서 “우리가 홍 전 대표에게 가혹한 요구를 했다. 인간적으로 사과드린다”며 “그럼에도 당에서 (공천탈락을) 결정했으면 따라야 한다. 방방 뛰는 홍 전 대표를 보면서 그분에 대한 신뢰를 잃어간다”고 말했다. 이어 “당을 향해 ‘답을 기다리겠다’고 할 일이 아니다. 본인이 결정하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를 공천 배제한 공관위 결정을 바꾸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 보고를 마친 뒤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석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 보고를 마친 뒤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출마하려던 홍 전 대표는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서울 험지 출마’ 요구에 맞서 경남 양산을 출마로 타협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지난 5일 컷오프됐다. 이에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2일 당 최고위원회의까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12일 오후 기자회견을 연다. 다음은 이 부위원장과의 일문일답.
 
공천 탈락한 당 중진들의 반발이 거세다.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이 오는데 신경 안 쓴다. 그런 사람들이 당을 이끌어 왔던가 할 정도의 내용이다. 공천에서 탈락하기 전에는 제가 가장 존경하는 분까지 동원하더니 탈락하니까 문자폭탄이다. 그런 모습을 보며 개혁공천을 하길 잘했다는 확신이 생긴다.”
 
물갈이 공천의 기준이 뭐였나.
“문재인 정부를 심판할 사람, 애국심과 애당심을 가진 자, 바람을 일으킬 새 인물. 이렇게 3가지를 중점적으로 봤다.”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는 현역들이 느는데.
“국민은 현명하다. 통합당 후보에게 표를 줄 것이라고 확신한다. 부끄럽게 생각하라고 말하고 싶다. 그에 반해 공천 탈락 후 더 존경하게 된 분도 있다.”
 
누군가.
“정병국, 박명재 의원님이다. 보수의 품격을 높인 분들이다. 두 분 다 공천받기 충분한 분들이었지만, 당을 위해 헌신하셨다. 지지자들이 공천관리위 결정에 반발했지만, 그분들이 담담히 받아들였다. 이들의 정치 여정은 지금 끝이 아니라고 믿는다.”
 
호남 후보들은 조용하다.
“영남은 자기들 아니면 안 된다고 난리인데, 호남 후보 중엔 연고도 없이 도전하는 청년, 선거 사무소도 없이 발로 뛰는 후보들이 있다. 당에서 호남 후보들을 더 챙겨줘야 한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