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중대본 "코로나 특별입국절차, 유럽 5개국 추가 확대"

중앙일보 2020.03.12 11:15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을 방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에 분투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을 방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에 분투 중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청와대]

 
정부가 유럽 주요 국가 방문자와 체류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유럽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퍼지는데 따른 조치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현재 특별입국절차는 코로나19 환자가 광범위하게 발생한 중국, 홍콩, 마카오, 일본, 이탈리아, 이란에 대해 적용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유럽 전역으로 확산됨에 따라 유럽 주요국가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이어 “대상 국가는 프랑스, 독일, 스페인, 영국, 네덜란드 등 5개 국가이며 최근 14일 내 두바이, 모스크바 등을 경유하여 입국하는 경우에도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특별입국절차는 시설물 설치 등 준비 기간을 거쳐 이달 15일 자정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