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버풀, AT마드리드에 패해 챔피언스리그 2연패 좌절

중앙일보 2020.03.12 09:06
시메오네 AT마드리드 감독이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꺾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시메오네 AT마드리드 감독이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을 꺾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잉글랜드)이 아틀레티코 마드리드(AT마드리드, 스페인)에 밀려 2연속 유럽 최강팀의 꿈을 접었다.
 

연장에만 3골 허용 2-3패
남은 건 리그 우승 도전

리버풀은 12일(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AT마드리드와 홈경기에서 연장전에만 3골을 내주며 2-3으로 졌다.
 
원정에서 열린 1차전에서 0-1로 졌던 리버풀은 2패(1·2차전 합계 2-4)로 8강행이 좌절됐다. 리버풀의 유럽축구대항전 홈 무패 행진도 25경기(18승7무)에서 끝났다. 이로써 리버풀은 올 시즌 도전 가능한 우승 타이틀은 30년 만의 정규리그 우승뿐이다.
 
AT마드리드는 이날까지 잉글랜드 팀과의 최근 5차례 UEFA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 맞대결에서 모두 이기는 진기록을 작성했다.
 
리버풀은 전반 43분 조르지니오 베이날둠이 헤딩골로 1·2차전 합계 1-1을 만들며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또 연장 전반 4분에는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헤딩으로 합계 2-1로 승부를 뒤집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교체 투입된 AT마드리드 마르코스 요렌테가 연장 전반 7분과 추가시간 연속골을 꽂았다. 이어 알바로 모라타까지 연장 후반 추가시간 득점하며 리버풀은 추격 의지를 잃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