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겨세계선수권 전격 취소 “개최국 캐나다, 대회 포기 의사 전해와”

중앙일보 2020.03.12 08:11
사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홈페이지 캡처

사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홈페이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가 취소됐다.
 
12일(한국시간) ISU는 “캐나다 당국이 피겨 세계선수권대회 개최를 취소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며 “이에 따라 이번 대회는 계획된 일정에 맞춰 열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ISU는 “현재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할 때 피겨 세계선수권대회를 수 주 정도 연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ISU는 올해 10월 이후 이번 대회를 다시 열 수 있을지에 관해 각국 연맹 등과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계피겨선수권대회는 동계올림픽 다음으로 권위 있는 국제대회다. 일 년에 한 번 열리고, 최고의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1896년 시작한 세계피겨선수권대회는 제1차 세계대전(1915~1921년)과 제2차 세계대전(1940~1946년), 출전 선수가 탑승한 항공기 사고(1961년) 등의 이유로 3차례 취소된 바 있다. 질병 확산으로 취소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대회는 캐나다 퀘벡주 몬트리올에서 16일부터 22일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캐나다 퀘벡주 보건부는 대회 개최를 허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캐나다는 지난 10일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가 나왔다. 11일 현재 퀘벡주에서도 확진자 4명이 나왔다.
 
한편 세계선수권대회에 한국에선 남자 싱글 차준환(고려대)과 여자 싱글 유영(과천중), 김예림(수리고), 아이스댄스 민유라-대니얼 이튼 조가 출전할 예정이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